The international Relief Organization

고객지원

공지사항

국제구호기구에서 알려드립니다.

국제구호기구 미래식량대체위원회와 메가 바이오가 ‘우모’비료로 식량난 극복에 앞장선다.

작성자 관리자ㆍ 날짜 2022/12/27ㆍ 첨부

▶ 지구의 위기


지구의 절반은 굶주림으로 빈곤해지고 있고 전쟁과 기아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지금 지구는 가뭄과 폭염 그리고 전쟁으로 인한 피해와 온실가스 배출량이 높아지면서 ‘지구온난화’ 현상은 우리에게 지구 동·식물의 절반가량이 멸종 위기를 경고하고 있으며 결국에는 인류의 멸망을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환경전문가들은 우려합니다.


전 세계 밀 생산국 TOP5 중에서 3개 국가가 사라지고 식용유와 해바라기유는 소리없이 사라지고 있고 그것을 대체할 팜유도 서서히 사라지고 있는 실정입니다. 식량난이 거듭되면서 전쟁의 빈도가 더욱 높아지고 있으며 이로 인해서 기아율도 높아지고 있는 것은 현실이 되어버렸고 유럽의 ‘빵 공장’이라고 불리던 우크라이나가 러시아 침공으로 곡물 생산이 중단되고 이로 인해 전 세계가 식량난에 봉착하고 있습니다.


▶ 비료 생산이 줄어들면 식량이 줄어든다.


식물이나 과일나무에 비교가 적다면 수확량이 감소하게 되는 것은 당연하다. 생산량이 줄어든다면 식량 인플레이션을 가중시키는 것은 불가분의 법칙입니다.


UN은 2023년에 다수의 기근이 발생할 가능성에 대해서 경고했고 미국에서는 겨울 밀을 생산하는 거의 대부분의 지역(75%)이 최악의 가뭄을 겪고 있으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서 사상 최약의 식량 불안정 시대가 닥칠지 모른다는 경고를 내 놓기도 했습니다.


▶ 언제까지 환경 탓으로 눈을 가릴 것인가?


지난 100년간 지구의 평균 온도는 1도가량 상승했고 이것은 지구 대기의 수분을 7% 증가시키는 결과를 가져왔으며 이런 기후 변화로 결국 열대 아열대의 가뭄과 지구의 사막화를 불러오고 있다는 것입니다. 환경이 이제는 지구의 위기를 끊임없이 경고합니다.


아프리카는 환경변화에 가장 심각하게 타격을 받고 있다. 숲이 사라지고 작물은 더 이상 재배되지 못한다. 가축마저도 물이 부족하여 죽어가고 있기 때문에 마지막으로 인간이 버틸 수 있는 땅이 없어진다고 할 수 있습니다. 기후변화가 아프리카에만 영향을 주는 것은 아닙니다. 우리에게도 가장 근접하게 다가왔고 농어업 분야에 서서히 심각한 영향을 보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국제구호기구 미래식량대체위원회와 메가 바이오가 지구의 식량대란에 대비하여 ‘우모’를 만들었습니다.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기부금 영수증 신청

협력사 바로가기

홈페이지제작 - 어스 반응형홈페이지제작 - 어스 무료홈페이지제작 - 어스 온라인마케팅 - 플레이스올 우리동네핫플레이스 - 오디